기사제목 만화방 아니죠, 만화카페랍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만화방 아니죠, 만화카페랍니다~

만화책에 보드게임 그리고 먹방까지 가능한 복합문화공간으로 ‘우뚝’
기사입력 2019.10.10 10:21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벌툰1.jpg
‘벌툰’은 노란색의 팔각형 벌집 모양으로 된 소굴방이 눈길을 끈다.

경기불황이 장기화됨에 따라 창업희망자들이 늘면서 창업 트렌드 역시 안정적인 매출과 인건비 부담이 적은 소규모 아이템이 대세를 이루고 있다. 꾸준한 인기 창업아이템으로 고객들의 수요가 많고 특정 연령층에 국한되지 않는 카페를 비롯해 분식점과 각종 음식점 등이 예비창업자들에게 각광받고 있는 추세다.

 

그 중에서도 만화카페의 경우, 카페와 만화방이 합쳐진 곳으로 과거 만화방 혹은 일반적인 카페와는 다른 개념의 복합문화공간으로 자리 잡았다. 10대부터 40대의 다양한 연령층이 친구와 연인, 가족들과 만화책을 보면서 보드게임, 오락기, 슬라임 등 다양한 콘텐츠를 커피와 먹거리 등과 함께 즐기는 신개념 놀이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 그래서 요즘은 주말에 만화카페 매장을 가면 줄서서 들어갈 정도로 많은 고객들이 이용을 하고 있으며, SNS에서도 인기가 좋다.

 

방문객들뿐 아니라 창업주들 사이에서도 만화카페는 주목을 받고 있다. 창업을 위해 특별한 기술이나 자격증이 필요하지 않고 인건비 지출도 크지 않은 데다 성수기나 비수기가 따로 없어 안정적인 운영이 가능하기 때문이다. 또 시간당 요금을 받다보니 매출도 높고, 노동강도도 높지 않은 편이라 장기적으로 매장을 운영하기에 좋은 창업아이템으로 꼽히고 있다.

 

전 연령 타깃으로 틈새 공략

콩툰1.jpg
'콩툰'

 

만화카페는 이미 포화를 이룬 카페창업에서 한 단계 진화한 형태로 남녀노소를 불문하고 편안하게 자신의 취향에 맞는 시간을 보낼 수 있다. 어릴 적 추억을 되살리는 만화방과 깔끔하고 아늑한 카페를 접목시킴으로써 10대 청소년부터 40대 이상 중장년에 이르기까지 전 연령을 사로잡고 있는 것. 만화카페가 만화방 세대인 30대 이상 연령대에게는 추억을, 온라인 웹툰 세대인 10~20대에게는 색다른 감성을 선사하며 친구들은 물론 연인과 가족단위 방문객도 편히 쉴 수 있다.

 

유행하는 메뉴를 즉각 반영해 단골층 확보

놀숲.png
‘놀숲’ 에그&치즈 크라상 샌드위치와 불 볶음면

만화카페는 만화책만 보는 공간이 아닌 맛있는 비싸지 않은 가격으로 먹거리와 커피, 디저트까지 제공하고 있어 고객들은 부담없이 오래도록 머물 수 있고 업주들은 부수적인 수익까지 창출, 매출 증진으로 이어지고 있다.

 

커피는 물론 인기 음료 뿐만 아니라 든든한 덮밥류, 출출한 배를 간단하게 달래줄 떡볶이, 스파게티 핫도그, 허니브레드 같은 디저트 등 여느 맛집 못지않는 트렌디하고 맛있는 음식들을 먹을 수 있다. 여기에 다양한 보드게임, 오락게임 그리고 마사지기계, 영상방 등의 다양한 놀거리를 구비해 고객들의 마음을 저격하고 있다.

 

 

<저작권자ⓒ제일창업경제신문 & fc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제일창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아52465 | 등록일 2019년 07월 03일 | 대표이사발행인 : 홍병열 | 편집인 : 나홍선 | 
  • (주)제일좋은전람 | 설립일 : 2011년 6월 20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028  | 08591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30, 1503호(가산동,에이스하이엔드타워10)  
  • 대표전화 : 02-856-1402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30분~13시30분 점심)]  
  • Copyright © 2018 제일창업경제신문 fcnews.co.kr 의 모든 컨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제일창업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