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예비 창업자들이 버려야 할 생각 10가지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예비 창업자들이 버려야 할 생각 10가지

전문가들 "너무 쉽고 안일하게 시작하려는 생각 버려야" 지적
기사입력 2018.07.16 15:13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인터넷_20대.jpg

예비창업자들을 많이 만나는 소상공인지원센터 상담사, 프랜차이즈 본사, 창업컨설턴트 등 창업전문가를 대상으로 예비창업자들이 잘못 생각하고 있거나 버려야 하는 생각들에 대해 조사한 결과, 가장 많이 지적하는 10가지 사항은 다음과 같았다.

 

1. 창업을 너무 쉽게 생각한다
창업을 너무 쉽게 생각하고 있으며, 창업을 하는 경우에도 거의 공짜로 하려는 경향이 많다.

예를 들어 많은 예비창업자들의 경우를 보면 돈은 있는데 뭐하면 좋겠느냐는 식으로 묻는 경우가 있다.

즉, 창업에 대해 지나친 자신감 혹은 망상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는 것이다.

 

2. 안되면 다른 것으로 바꾸면 된다고 생각한다
창업을 한 후에 원하는 만큼의 수익이 올라오지 않거나 기대에 미치지 못하면 다른 아이템으로 업종전환을 하면 된다고 생각한다.

즉, 한 가지 분야에서 반드시 성공해야 하 겠다는 의지 혹은 노력이 부족하다는 것이다.


3. 본사가 다 알아서 해 줄 것이라고 믿는다
정작 본인은 준비도 제대로 하지 않고, 본사만 믿고 창업을 하는 경우가 많다. 창업에 대한 지식도 갖추고 창업준비도 제대로 한 후에 창업을 해야 하는데, 빨리 돈을 벌어야 한다는 생각에서 무작정 시작한다는 것이다.


4. 단기간에 너무 많은 수익을 기대한다
창업을 하는 순간 단시간에 많이 수익이 오를 것이라고 기대하고, 그렇지 못할 경우에는 조급해 하거나 다른 사람(프랜차이즈본사, 컨설팅회사 등)의 탓으로 돌린다는 것이다.


5. 창업자로서의 자질이 부족하다
창업자로서 갖추어야 할 자질이나 능력이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정작 본인은 준비된 C.E.O라는 착각을 한다는 것이다.

예를 들어, 회사에 근무하다가 퇴사하여 창업을 하는 경우에 샐러리맨으로서 필요한 능력과 창업자로서 갖추어야 할 능력에는 크게 차이가 있다는 것이다.


6. 노력도 하지 않고 안된다는 생각을 한다
창업이 어려울 것이 뭐 있느냐는 생각에서 시작하다보니 좀 어렵고 귀찮다고 생각하는 업무에 대해서는 악착같이 하겠다는 자세가 부족하다.

특히 많은 창업자들의 경우에 홍보나 영업은 직원들의 몫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7. 창업을 하면 자유로울 것이라고 생각한다
창업을 하면 직장생활에 비하여 시간적인 여유도 많고, 여가 시간을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즉, 월급 받는 직원들이 다 알아서 할 것이라고 생각한다는 것이다.


8. 고정관념에 사로잡혀서 다른 생각을 하지 못한다
창업컨설팅 회사 혹은 프랜차이즈 본사에서 상담을 받는 경우에 머리 속에 정답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그래서 자기의 생각을 확인하려고 하거나 자기의 생각을 합리화 하려는 경향이 많다는 것이다.

즉, 상담을 받으러 온 것이 아니라 자기의 생각에 대해 검증을 받아 보려는 태도를 보인다.


9. 다른 사람의 돈으로 창업하려고 한다
많은 예비창업자들은 다른 사람의 돈으로 창업하려고 한다. 또한 자기는 창업에 필요한 기술이나 특허를 갖고 있다는 것 때문에 돈만 있으면 된다는 것이다.
그러다보니 자금을 지원받을 수 있는 기관을 방문하거나 자기 사업에 자금을 지원할 엔젤 투자가를 찾는 데에만 관심을 갖고 있다는 것이다.


10. 비판적이고 부정적인 선입관을 갖고 있다
창업 아이템을 추천하거나 상담을 하다보면, ‘이거 되겠나?' 하는 비판적이고 부정적인 생각을 먼저 하는 경향이 많다는 것이다. 먼저 긍정적인 자세로 창업 아이템을 바라보 고 평가를 해야 하는데, 일단은 비판적인 생각을 갖고 대하다보니 그 아이템에 대한 장 점을 제대로 보지 못한다는 것이다

<저작권자ⓒ제일창업경제신문 & fc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이름
비밀번호
자동등록방지
50892
 
 
 
 
  • 제일창업경제신문(http://fcnews.co.kr)  |  설립일 : 2011년 6월 20일  |  대표이사 : 홍병열  |  
  •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028  | 08591 서울특별기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30, 1503호(가산동,에이스하이엔드타워10)  
  • 대표전화 : 02-856-1402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30분~13시30분 점심)]  |  
  • Copyright © 2018 fcnews.co.kr all right reserved.
제일창업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