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창업자가 고민해야 할 육하원칙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창업자가 고민해야 할 육하원칙

창업의 계획단계에서 생각해야 하는 핵심적인 성공요인(CSF: critical success factor)이라고 할 수 있다.
기사입력 2020.04.22 09:0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5.jpg
계명대학교 경영학과 김영문 교수

 

 

 

 

[창업칼럼] 창업자가 고민해야 할 육하원칙


  아직도 많은 예비창업자들은 아직도 ‘무엇을’에 해당하는 창업아이템에만 지나치게 신경을 쓰고 다른 것들에 대해서는 천천히 준비하면 되겠지 라는 생각을 갖고 있는 경우가 많다. 즉, 대략 몇 가지만 준비가 되면 나머지는 시간의 여유를 갖고 준비해도 된다는 것인데, 오히려 대부분 준비가 되었다고 하더라도 1~2가지가 미흡하여 창업을 하기 전에 포기하거나 창업을 했더라도 몇 개월 만에 파산하는 경우가 많은 실정이다. 예를 들어, 우수한 기술력으로 품질 좋은 제품을 생산했더라도 판매전략이 제대로 수립되지 않았다면, 판매가 안 되어 결국 도산할 수 있다. 이것은 국내 대부분의 창업자들이 갖고 있는 심각한 문제라고도 할 수 있다. 

 

  이에 따라 창업을 준비하면서 반드시 점검해야 할 사항들이 있는데, 언론의 기사를 작성할 때에 담겨야 할 여섯 가지 기본요소라고 할 수 있는 육하원칙(六何原則, five W’s and one H)이 바로 그것이다.  이것은 창업의 계획단계에서 생각해야 하는 핵심적인 성공요인(CSF: critical success factor)이라고 할 수 있다. 따라서 창업에 대한 관심이 있고 창업을 해 보려는 예비창업자들은 다음의 6가지를 깊이 생각하고 꼼꼼하게 준비하는 것이 필요하다.

 

 ①누가(who): 누가 창업을 하는가 하는 것인데, 쉽게 말하면 창업자가 누구이냐는 것이다. 즉, 창업자가 어떤 자질과 능력을 갖추고 있는가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는 것이다. 

 

  ②언제(when): 언제는 바로 창업의 시기 혹은 타이밍이라고 할 수 있다. 창업아이템에도 창업의 시기가 있으며, 시장진입이 너무 빨라도 혹은 너무 늦어도 낭패를 볼 수 있다. 사실, 수많은 벤처기업들이 너무 앞선 생각으로 제품을 만들어 시장에 진입을 한 탓으로 제대로 판매가 되지 않아 시장에서 사라진 경우가 많다는 것을 생각해야 한다. 

 

  ③어디서(where): 어디서라는 것은 창업의 장소(입지)라고 할 수 있는데, 온라인(on-line)과 오프라인(off-line)으로 나누어서 생각할 수 있을 것이다. 예를 들어, 점포 창업의 경우에는 어느 장소에서 창업을 하는가 하는 것이 매우 중요할 것이다. 

 

  ④무엇을(what): 무엇을 만들고 판매할 것인가 하는 문제를 말한다. 이것은 창업아이템과 직결된 것으로서, 관련 분야에서 경험을 쌓은 후에 창업을 하는 것이 필요하다. 외식업을 하겠다는 사람이 조리사자격증 하나도 없거나 음식에 전문적인 지식이 없다면 곤란할 것이다. 이러한 경우에는 식당 주방에서 몇 개월간 근무를 해 보는 것도 많은 도움이 될 것이다.

 

  ⑤어떻게(how): 어떻게는 창업의 여러 요소를 어떻게 결합시켜서 경영하는가 하는 문제를 말한다. 기술개발, 자금조달, 홍보 및 마케팅, 시장개척, 인사관리 등의 여러 문제를 어떻게 관리하고 운영할 것인가 하는 것을 말하는데, 창업자는 자기 나름대로의 경영철학과 경영전략을 갖고 있어야 할 것이다. 예를 들어, 흔히 마케팅전략으로서 4P가 중요하듯이, 프랜차이즈 시스템에서는 4S(speed, spread, strength, satisfaction)전략도 매우 중요하다. 즉, 시장진입의 속도, 가맹점의 확산전략, 브랜드의 강점 및 차별화, 고객만족이 프랜차이즈 창업시에 중요하게 고려되어야 할 것이다. 

 

  ⑥왜(why): 왜는 무엇 때문에 창업을 하는가 하는 것과 같이 창업의 목표를 분명하게 해야 한다는 것이다. 또한 창업의 과정에서 일어나는 수많은 문제와 의사결정에 대해서 “왜?”라는 질문을 스스로 하고 또한 자신 있게 대답할 수 있어야 한다. 

  위에서 제시한 6가지를 생각하면서 이미 준비되어 있는 것과 아직 준비가 되지 않은 것들의 목록을 만들어 가면서, 경쟁업체와 비교해서 무엇을 어떻게 차별화 시킬 것인가를 계획해야 한다.  그것이 바로 차별화 및 경쟁력이며, 실패하지 않는 창업을 가능하게 하는 핵심적인 성공요인이라고 할 수 있다.  

 

 

 

 


[비지니스&프랜차이즈 전문 매체 - 제일창업경제신문(http://fcnews.co.kr) - 스타트업, 프랜차이즈, 투자, 정부지원, 정책]

[김영문 교수 창업전문 기자 soho@kmu.ac.kr]
<저작권자ⓒ제일창업경제신문 & fc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제일창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아52465 | 등록일 2019년 07월 03일 | 대표이사발행인 : 홍병열 | 편집인 : 김정만 | 
  • (주)제일좋은전람 | 설립일 : 2011년 6월 20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028  | 08591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30, 1503호(가산동,에이스하이엔드타워10)  
  • 대표전화 : 02-856-1402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30분~13시30분 점심)]  
  • Copyright © 2018 제일창업경제신문 fcnews.co.kr 의 모든 컨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제일창업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