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NICE디앤알 “코로나19 이후 모바일 앱 이용 시간 4시간 더 늘었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NICE디앤알 “코로나19 이후 모바일 앱 이용 시간 4시간 더 늘었다”

앱마인더 이용자 스마트폰 로그데이터 분석 결과… 26시간 22분 ☞ 30시간 32분 설문 응답자 80% “코로나19 이후 특정 앱 이용 증가”… 배달, 쇼핑 등 생활 밀접 앱 ↑
기사입력 2020.04.14 09:34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모바일앱.jpg

코로나19 이후 모바일 앱 이용량 변화

 

 

코로나19로 실내 활동이 늘어나면서 국내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모바일 앱 이용 시간이 전보다 4시간가량 늘어났다는 조사 결과가 나왔다.


마케팅·빅데이터 분석 전문기관 NICE디앤알(대표 강용구)은 자사의 모바일 앱 분석 서비스 앱마인더(appminder)에서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앱 로그데이터를 분석한 결과를 14일 공개했다.


분석 결과에 따르면 국내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처음 발생한 1월 넷째 주 스마트폰 이용자들의 평균 앱 이용 시간은 26시간 22분으로 집계됐다. 하지만 코로나19가 한창 확산 중이던 3월 셋째 주에는 30시간 32분으로 4시간가량 늘어났다.


NICE디앤알이 자체 진행한 설문 조사에서도 응답자(601명) 가운데 80% 이상이 “코로나19 이후 특정 앱 이용량이 늘었다”고 답했다. 이 가운데 절반은 “식음료 배달(51.8%) 앱 이용량이 증가했다”고 답했다. 배달 앱 다음으로는 소셜커머스·오픈마켓(38.1%), 대형마트·편의점(37.5%) 등 쇼핑 앱의 이용량이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변화는 앱마인더 로그분석으로도 확인됐다.


국내 첫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1월 넷째 주 ‘배달의 민족’의 주당 이용자 수는 532만7000명에서 3월 셋째 주 623만3000명으로 증가했고, 같은 기간 ‘요기요’는 275만5000명에서 329만명으로 20%가량 상승했다.


쿠팡(소셜커머스), 11번가(오픈마켓), 홈&쇼핑(홈쇼핑), 이마트몰(마트) 등 쇼핑 앱 이용자 수는 1월 넷째 주 이후 10~20%의 증가세를 보이다가 3월 셋째 주부터 이용자 수가 조금씩 줄어드는 흐름을 보였다.

 

 

 

 

[비지니스&프랜차이즈 전문 매체 - 제일창업경제신문(www.fcnews.co.kr) - 스타트업, 프랜차이즈, 투자, 정부지원, 정책, ]

 

 

<저작권자ⓒ제일창업경제신문 & fc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제일창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아52465 | 등록일 2019년 07월 03일 | 대표이사발행인 : 홍병열 | 편집인 : 김정만 | 
  • (주)제일좋은전람 | 설립일 : 2011년 6월 20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028  | 08591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30, 1503호(가산동,에이스하이엔드타워10)  
  • 대표전화 : 02-856-1402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30분~13시30분 점심)]  
  • Copyright © 2018 제일창업경제신문 fcnews.co.kr 의 모든 컨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제일창업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