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자상한 기업’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돕는다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자상한 기업’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 돕는다

국민은행, 450억원 추가 지원…보증비율 상향·보증료율 인하
기사입력 2020.02.26 16:12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중소기업을 돕는 ‘자상한 기업(자발적 상생협력기업)’으로 참여한 국민은행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을 지원한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신용보증재단중앙회에 30억원을 특별 출연한 국민은행이 코로나19 피해 소상공인에 450억원을 추가로 지원한다고 25일 밝혔다.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박영선)와 KB국민은행(은행장 허인), 한국외식업중앙회(회장 제갈창균)는 8.1일(목) 11:30분에 서울먹거리창업센터(송파구 소재)에서 상생과 공존을 위한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지난해 8월 중소벤처기업부와 KB국민은행, 한국외식업중앙회가 서울먹거리창업센터에서 자상한 기업 업무협약을 체결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지원 대상은 음식업·숙박업·관광업·도소매업·운송업 등 코로나19 피해를 본 소상공인과 충남 천안·아산, 충북 진천 및 대구·경북 소재 소상공인이다.

이들에 대해서는 보증비율을 85%에서 100%까지 상향하고 보증료율은 1.2%에서 0.8%까지 낮춰준다. 또 지역 신용보증기금의 심사를 거쳐 업체당 최대 5000만원까지 보증 지원한다.

신청은 이달 28일 전국 KB국민은행 영업점과 전국 16개 지역 신보 영업점에서 할 수 있다.

중기부는 금융권 ‘자상한 기업’인 하나·우리·신한은행 등도 정부 지원책에 동참, 피해기업과 자영업자 등을 지원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조경원 중기부 기업금융과장은 “이 같은 민간에서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참여가 피해기업의 조속한 정상화를 위한 밑거름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 더 많은 기업들이 함께하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저작권자ⓒ제일창업경제신문 & fc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제일창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아52465 | 등록일 2019년 07월 03일 | 대표이사발행인 : 홍병열 | 편집인 : 김정만 | 
  • (주)제일좋은전람 | 설립일 : 2011년 6월 20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028  | 08591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30, 1503호(가산동,에이스하이엔드타워10)  
  • 대표전화 : 02-856-1402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30분~13시30분 점심)]  
  • Copyright © 2018 제일창업경제신문 fcnews.co.kr 의 모든 컨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제일창업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