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제목 열린, 24시 헬스장 프랜차이즈 ‘오픈짐’ 1호점 의정부에 론칭
보내는분 이메일
받는분 이메일

열린, 24시 헬스장 프랜차이즈 ‘오픈짐’ 1호점 의정부에 론칭

24시 헬스장 오픈짐, 뉴트로 감성으로 SNS에서 인기몰이
기사입력 2020.02.11 18:09
댓글 0
  • 카카오 스토리로 보내기
  • 네이버 밴드로 보내기
  • 페이스북으로 보내기
  • 트위터로 보내기
  • 구글 플러스로 보내기
  • 기사내용 프린트
  • 기사내용 메일로 보내기
  • 기사 스크랩
  • 기사 내용 글자 크게
  • 기사 내용 글자 작게

최근 ‘뉴트로’ 바람이 패션과 음식에 이어 건강관리까지 인기가 확대되고 있다. 이러한 열풍에 맞춰 주식회사 열린(대표 이금호)은 차별화된 무인헬스장 시스템을 개발하고 의정부에 1호점 론칭을 성공했다고 밝혔다.

  © 김정만

오픈짐은 24시간 한달 2만4000원의 국민가격을 앞세워 오픈 한달만에 400명을 돌파하며 그 기세를 이어가고 있다.

오픈짐은 말그대로 언제나 누구에게나 열려 있는 헬스장으로 친밀하고 편안한 콘셉트를 선보이며, 최고급 장비를 바탕으로 오픈짐만의 독특한 오픈트레이닝 서비스를 제공한다.

특히 오픈 트레이닝 시스템은 자체 영상트레이닝 시스템으로 무인헬스클럽의 트레이너 공백을 채워나아가고 있다. 오픈 트레이닝 시스템은 오픈짐에서 자체 개발한 운동 레슨 프로그램으로 회원에게 무료로 제공되며, 홈트레이닝 서비스까지 제공된다.

오픈짐 이용 중인 회원은 눈치 보지 않고 다양한 모니터에서 운동방법을 알려주고, 쉽게 따라 할 수 있어서 너무 좋다며 부담없고 실용적인 서비스에 만족감을 나타내기도 했다.

차별화된 헬스클럽 론칭을 성공한 주식회사 열린은 ‘피트니스의 기준을 바꾸다’의 슬로건을 내세워 전국 프랜차이즈사업을 전개한다고 밝혔다. 열린은 기술적인 무인화 시스템의 발달로 저비용으로 무인화시스템을 상용화 하는데 성공했으며, 사업주의 인건비부담을 크게 줄여 수익성을 한껏 높였다며 창업시장에서의 선전을 자신했다.

박재완 운영이사는 “뉴트로의 본질은 친밀감이라 자신있게 말할 수 있다. 우리는 본질에 대한 끊임없는 연구와 질문을 던진다. 결국 사람과 사람, 사람과 공간을 이어주는 것은 친밀감 즉 감성이더라”고 뉴트로 열풍을 진단했다. 또한 그는 “피트니스의 본질을 잊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오픈짐 가맹은 일반피트니스 창업비용의 절반도 안되는 가격에 맞춤창업이 가능하며, 본사의 매출관리와 운영관리를 직영체제로 운영하기 때문에 누구나 창업할 수 있는 것이 장점이다. 1억대에 헬스장(100평 기준)을 창업할 수 있는 본사지원 시스템과 상반기 10호점 계약까지는 가맹비, 교육비, 이행보증금 등을 면제받을 수 있다.

<저작권자ⓒ제일창업경제신문 & fcnews.co.kr 무단전재-재배포금지. >
 
 
 
 
 
  • 제호:제일창업경제신문 | 등록번호 : 서울,아52465 | 등록일 2019년 07월 03일 | 대표이사발행인 : 홍병열 | 편집인 : 김정만 | 
  • (주)제일좋은전람 | 설립일 : 2011년 6월 20일 | 사업자등록번호 : 109-86-30028  | 08591 서울특별시 금천구 가산디지털1로 30, 1503호(가산동,에이스하이엔드타워10)  
  • 대표전화 : 02-856-1402 [오전 9시~오후6시 / 토, 일, 공휴일 제외(12시30분~13시30분 점심)]  
  • Copyright © 2018 제일창업경제신문 fcnews.co.kr 의 모든 컨텐츠는 지적 재산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복사, 전재, 배포 등을 하는 행위는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제일창업경제신문의 모든 콘텐츠(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습니다. 무단 전제·복사·배포 등을 금합니다.